이바구길이란?

> 이바구가 머꼬? > 이바구길이란?

  • 이바구가 머꼬?

이바구길 소개

이바구가 머꼬?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어제의 기억이 오늘의 이야기로 피어나는 곳

이바구 꽃이 피었습니다.

경상도 사투리로 ‘이야기’라는 뜻의 ‘이바구’, 그리고 부산 근현대 역사의 씨앗이 동구 곳곳에서 이야기꽃으로 피어난 ‘이바구길.’

부산 최초의 근대식 물류창고였던 ‘남선창고’부터 층계마다 피란민들의 설움이 밴 ‘168계단’, 영화 한 편으로 울고 웃게 했던
‘범일동 극장트리오’, 가냘픈 어깨로 부산의 경제를 지탱했던 신발공장 여공들의 발길이 오가던 ‘누나의 길’까지 이바구길은
근현대 부산의 옛 기억이 고스란히 스며있는 곳이자, 역동적인 세월을 깊이 받아들인 동구의 상징적인 자취입니 다.

뿐만 아니라 낯선 여행객들의 정감 있는 쉼터 ‘이바구충전소’와 ‘까꼬막’, 막걸리 한잔과 따스한 국밥 한 그릇으로 애환의 그 시절로
돌아가게 하는 ‘6·25 막걸리’와 ‘168도시락국’ 등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시간의 가교’이기도 합니다.

이렇듯 지난 이야기들을 통해 우리의 과거를 새롭게 만날 수 있는 곳이 바로 이바구길입니다.

이바구길 첫번째 이미지 이바구길 두번째 이미지 이바구길 세번째 이미지

이바구길에서 오래된 미래를 만나다

사람냄새가 가득한 포근한 쉼터입니다.

근대개항 150주년을 바라보며 대대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북항재개발’ 사업과
부산역 일대를 혁신적으로 변화시키는 ‘창조경제플랫폼 구축’ 사업, 자연의 숨길을 되살리는 ‘초량천 생태하천 복원’ 사업 등은
동구에 새로운 활력과 창조의 에너지를 불어넣음으로써 이바구길의 즐거움과 가치를 더욱 부각시켜 줄 것입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공간의 풍경과 장소의 기능은 달라지지만,
이바구길에 간직되어 있는 이야기들은 점점 더 또렷이 각인돼 사람들 가슴 속에서 영속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매순간 이곳 이바구길에서 오래된 미래를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르락내리락, 지나온 세월만큼 굴곡진 길을 걷는 동안 어느덧 이바구길의 매력에 흠뻑 빠져 있는 자신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 당장 출발해 보세요. 길 위에서 만나는 이야기와 이웃들을 통해 진정한 동구 여행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회원계정이나 소셜계정으로 로그인 후 평가 및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 페이지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